•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딸의 마지막…" 설리 죽음 '1년' 만에 엄마 김수정씨가 어렵게 꺼낸 말

故 설리(최진리)의 어머니 김수정씨가 딸의 죽음 약 1년 만에 어렵게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故 설리(최진리) / tvN '호텔 델루나'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故 설리(최진리)의 어머니 김수정씨가 딸의 죽음 약 1년 만에 어렵게 입을 열었다.


김씨는 딸이 죽었다는 소식을 들었던 그때를 회상했다.


지난 10일 MBC '다큐 플렉스'는 지난해 10월 세상을 떠난 가수 겸 연기자 故 설리의 이야기를 다뤘다.


설리는 2019년 10월 14일, 급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가끔 불안정한 상태라는 게 보였던 설리는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다큐플렉스'


이와 관련, 어머니 김씨는 "(딸이 죽은 날) 회사에서 전화가 왔다"라면서 "딸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2년 전에도 한 번 시도를 했으니까 당연히 괜찮을 줄 알았다. 그래서 '목숨은 괜찮죠?'라고 물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씨가 들은 이야기는 "네, 괜찮아요"가 아니었다. 김씨가 집에 도착했을 때 마주한 딸의 모습은 '처음' 보는 모습이었다.


김씨는 "딸을 보았을 때 손을 만지고, 얼굴도 만지고 한 시간 넘게 다리 베개를 해 계속 껴안고 있었다"라며 "발끝까지 다 만져줄 걸 하는 생각이 든다. 아직도 마지막 인사를 다 하지 못한 듯해 후회가 남는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다큐플렉스'


더 이름을 많이 부르고, 더 많이 깨워봤다면 혹시 일어났을까 하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었다. 김씨는 딸에게 그저 미안할 뿐이라고 되뇌었다.


한편 김씨는 최초 설리가 다이나믹듀오 최자(최재호)와 열애설이 났을 때 반대 했었다고 한다. 


설리는 가족의 반대를 납득하지 못했고, 집을 나와 경제적 독립을 선언했다. 이후 연락은 주고받았지만 직접 얼굴을 제대로 보는 경우는 거의 없는 상태가 이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다큐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