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PD한테 "썩은 애호박 같다"는 외모 지적받고 발끈한 이광수

인사이트SBS '런닝맨'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런닝맨 PD가 배우 이광수의 외모를 '썩은 애호박'에 비유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런닝맨'은 '괴도 특집'으로 꾸려져 프로파일러 출신 표창원과 윤석호 형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PD가 설명하는 인물의 외형을 듣고 몽타주를 그려 해당 인물을 검거하는 미션을 받았다.


전소민은 PD에게 "그 인물의 얼굴형을 과일로 표현하면 어떤 모양이냐"라고 질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PD는 "썩은 애호박 같다"라고 답해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광수는 "썩은 애호박이라니. 미안해서 어떻게 검거하냐"라며 발끈했다.


이외에도 PD는 어깨에 살짝 닿는 장발 머리, 눈은 큰 편이다 등 인물의 특징을 언급했다.


몽타주가 완성되고 이들은 스튜디오 안에 있는 스태프와 멤버 중에서 몽타주의 주인공을 찾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이에 윤석호 형사는 한 치의 고민도 없이 몽타주의 주인공으로 이광수를 지목했다.


이광수와 같은 팀이었던 지석진 역시 "누가 봐도 이광수다"라고 덧붙였다.


예상대로 몽타주의 주인공은 이광수였다. 그는 "내가 썩은 애호박이냐"라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한편 이광수는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싱크홀'에 출연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Naver TV '런닝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