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울프’ 조던 벨포트가 노숙자에 공감한 사연

<좌> 윌리엄 프리스턴 킹 via Facebook, <우> 조던 벨포트 via FilmMagic

영화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The Wolf of Wall Street, 2013)'의 배경이 된 인물이 노숙자로 전락한 뉴욕 증권 중개인의 모습을 보고 공감을 표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한 때 미국 유명 증권사 메릴 린치(Merrill Lynch)와 오펜하이머(Oppenheimer & Co.)에서 증권 중개인으로 일하며 최상류층의 삶을 즐기던 윌리엄 프리스턴 킹(William Preston King)이 뉴욕 그리니치 빌리지에서 노숙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 속 윌리엄은 인도 위에 피자 박스를 깔아 놓고 그 위에 웅크려 자고 있다. 한 때 성공가도를 달리던 증권회사 직원이란 사실이 무색할 정도로 야윈 모습이 눈길을 끈다.

 

via Sergeants Benevolent Association​ 

 

이에 영화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의 모티브인 주식 중개인 조던 벨포트(Jordan Belfort)가 윌리엄과 알던 사이라 밝혀 화제다.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는 조던 벨포트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로, 해당 사진이 공개되자 조던은 "윌리엄과는 잘 알던 사이다. 나도 마약을 끊지 않았더라면 딱 저렇게 됐을 것"이라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한편 해당 사진은 공교롭게도 노숙자를 몰아내는 캠페인 활동 중에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이 공개된 후 윌리엄의 가족들은 거리에서 전전긍긍하고 있을 윌리엄을 찾으려 했으나 현재 그의 행방은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김지수 기자 jis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