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코로나 재확산은 '소비 쿠폰' 뿌리고 임시공휴일 지정한 문재인 정부 탓"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정부에 일침을 가했다.


31일 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께서는 남 탓하고 특정 집단에 죄를 뒤집어씌우는 갈라치기, 여론몰이 정치를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그는 "코로나19 2차 확산의 책임은 안일한 인식으로 국민들에게 잘못된 시그널을 보낸 대통령의 신중치 못한 발언, 그리고 임시공휴일을 만들고 소비 쿠폰을 뿌려댄 정부에 있다는 것을 통감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더 나아가 안 대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수능 일정 변경 등을 언급하며 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높여줄 것을 당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안 대표는 "입시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얼마 이상 늘면 수능을 연기한다든지, 그게 어렵다면 두 번 치러서 재학생들의 불이익을 없애겠다든지 하는 세밀한 계획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의대 입학과 관련해서도 쓴소리를 이어갔다.


그는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추천위원회에서 추천하려고 했다니, 이 정권 사람들의 자녀와 친인척, 이 정권의 진영에 끈 닿는 사람들끼리만 천년만년 잘 살아 보겠다는 것인가"라며 "차라리 대놓고 공정과의 전쟁을 선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어 "엉터리 가짜 증명서, 추천서로 의대에 입학시킨다면 우리나라 병원과 의료계는 돌팔이 천지가 될 것"이라며 "의료에 대한이 정권 사람들의 무지와 무식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사실상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의대의 부정입학 가능성을 크게 본 것이다.


그러면서 "한전공대도 수능도 내신도 없이 학생을 뽑겠다고 한다"며 "반칙과 특권, 불의와 불공정을 제도화하는 모든 망측한 시도를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