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확진자 5명 동선 겹친 연산동 '오피스텔 102동 209호'의 정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부산 연제구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연산동 SK뷰 오피스텔 방문자는 검사를 받으라고 요청했다. 


30일 연제구청에서 발송한 재난 안전문자를 통해 보면 부산 285번 환자 외 4명이 연산동 SK뷰 오피스텔 102동 209호를 방문했다. 


이들은 지난 17~28일 사이 12일간 해당 오피스텔을 방문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이 오피스텔이 뭐 하는 곳인지, 이들이 왜 여기에 갔는지 등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면서 "이 장소를 방문한 사람들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라고 알리기 위해 공개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도어락'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85번 환자는 60대 여성으로 지난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아직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285번 확진자의 접촉자인 288번 환자는 지난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같이 확진된 290번과 291번은 285번 혹은 292번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285번과 관련한 확진자는 모두 8명에 이르는데 모두 60~70대 남녀로 이들 중 5명이 이 오피스텔에 방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보건 당국은 아직 관련 확진자들이 명확하게 얘기를 하지 않아 이들이 무슨 관계인지, 오피스텔이 뭐하는 곳인지 파악을 못했다면서도 다단계 판매업과 관련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30일 부산에서는 285번 환자와 접촉한 2명 등 모두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의 누적 확진자는 모두 295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