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출연 후 '악플+루머' 시달려 어디론가 숨고 싶었다는 김요한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프로듀스X101'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 출신 김요한이 악플과 루머 때문에 힘들었던 고충을 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배우 장영남, 신소율, 가수 현아, 김요한이 출연하는 '반전이지만 괜찮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요한은 "연예계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고 시작했다"라며 "'프로듀스X101'을 하면서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프로그램 특성상 인기와 함께 악플과 루머도 함께 따라왔다. 그런 게 어느 순간 스트레스로 오더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특히 김요한은 밖에서 사람을 마주치면 "이 사람도 나를 욕할 것 같다"라는 생각에 저절로 숨고 싶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요한은 "불안감을 느끼는 순간 '이게 초기 증상이구나' 그런 생각이 들어서 극복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현아는 "이렇게 열심히 하는 김요한 씨 같은 친구들을 보면 짠하다"라며 "응원해 주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고 다독였다.


한편 김요한은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을 통해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으로 데뷔했으나 프로그램을 둘러싸고 투표 조작 논란이 제기되며 올해 초 엑스원은 해체됐다.


김요한은 보이그룹 위아이 데뷔를 앞두고 있으며, 올해 중 '학교 2020'으로 첫 정극 연기 도전에 나선다.


인사이트Twitter 'x1official101'


인사이트KBS1 '제 100회 전국체육대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