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측 "샘 오취리 하차? 확인 중…현재 연락 닿지 않아"

인사이트MBC every1 '대한외국인'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대한외국인' 측이 최근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샘 오취리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26일 다수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MBC every1 '대한외국인' 측은 현재 샘 오취리와 대화를 시도 중이다.


제작진 측은 "현재 샘 오취리 측과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3월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누나, 우리가 오렌지 캐러멜"이라는 글과 함께 배우 박은혜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인사이트MBC every1 '대한외국인'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해당 게시물에 한 누리꾼은 "Cute once you go black you never go back(흑인에게 가면 다시 돌아오지 못한다)"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영미권에서 이 문구는 "흑인 남성과 관계를 맺은 여성은 다른 인종의 남성을 만날 수 없다"라는 뜻으로 사용된다.


해당 댓글에 샘 오취리는 "Preach"라는 답글을 달아 시선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iMBC


인사이트JTBC '비정상회담'


그가 사용한 'Preach'의 사전적 뜻은 '설교하다'이지만, '동의하다'라는 의미로도 쓰이기 때문이다. 


결국 해당 게시물은 재조명됐고, 일부 누리꾼은 샘 오취리의 발언을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한편 현재 샘 오취리는 해당 논란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개인 SNS를 비공개로 돌렸다가 삭제했다.


인사이트JTBC '말하는대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