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 ‘동전 조각상’에 깔려 사망한 10살 소년

Via qq.com

 

공원에 설치되어 있던 거대 동전 조각상이 쓰러지면서 당시 그곳을 지나가던 10살 소년이 깔려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큐큐닷컴은 쓰촨(Sichuan)성 더양(Deyang)시(市)의 한 공원에서 발생한 10살 소년의 비극적인 죽음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할머니와 함께 공원에 산책을 왔던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소년은 햇빛을 피해 엽전 모양의 거대 조각상 밑에서 놀고 있었다.

 

그리고 그 순간 비극이 발생했다. 올곧게 서있던 조각상이 기우뚱 하더니 소년을 향해 쓰러진 것이다.

 

무거운 조각상에 깔린 소년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고, 충격에 빠진 할머니는 울부짖으며 밑에 깔린 손자를 꺼내기 위해 조각상을 들기 시작했다. 하지만 조각상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소년의 시신은 대형 크레인이 와서야 조각상 밑에서 빼낼 수 있었다.

 

한편 중국 시민들은 정확한 원인규명을 주장하고 나서며 또 안전사고가 발생했다며 비탄에 잠겼고, 현지 경찰은 수사를 위해 공원 관계자와 조각상 설치에 관련된 모든 인물들을 소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