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익사하고 있는 딸을 죽게 내버려둔 이유

via Rex 

 

아버지의 잘못된 믿음 때문에 젊은 딸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는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Dubai)의 한 해변에서 물에 빠져 죽어가는 딸을 구하지 못하게 한 아빠의 황당한 사연에 대해 보도했다.

 

두바이 경찰국의 수색구조대 부서장 콜 아메드 버키바(Col Ahmed Burqibah)는 자신의 경찰 경력 중 가장 끔찍한 경험이었다고 말하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콜에 따르면 아시아인 아버지는 자신의 부인과 아이들을 데리고 해변에 나와 단란한 한 때를 보내고 있었다. 

 

아이들이 물에 들어가 놀던 와중에 20살 딸이 물에 빠졌고 허우적대며 살려달라고 소리치기 시작했다.

 

 <콜 아메드 버키바(Col Ahmed Burqibah) 경찰> via Metro

 

이에 근처에 있던 두 명의 인명 구조원이 여성을 구하기 위해 헤엄쳐갔지만 이들은 예상치 못한 장애물에 부딪히게 됐다. 

 

바로 여성의 아버지가 "외간 남자들이 딸의 몸에 손을 대는 것은 딸에게 불명예스럽고 수치스러운 짓이니 차라리 죽게 내버려두라"고 주장하며 딸에게 다가가는 구조대원들을 막아선 것이다. 

 

두 명의 구조대원들은 물에 점점 빨려 들어가는 여성을 보고 있을 수만 없어 아빠와 몸싸움을 벌여 겨우 아빠를 떼어냈지만 이미 딸은 익사한 후였다.

 

결국 이 아버지는 딸이 '수치스러운 일'을 겪는 것을 볼 수 없어 죽어가는 딸을 그냥 내버려 둔 것이다.

 

이후 아버지는 경찰에 기소됐다. 그의 잘못된 생각과 믿음 때문에 목숨을 잃은 여성의 사연은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김지수 기자 jis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