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승객에 맞아 얼굴에 흉터 남은 열차 승무원

 via weibo

 

중국의 한 고속열차에서 젊은 여성 승무원이 10여명의 승객들에게 폭행을 당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 벌어져 논란이다.

 

8일 중국 신화통신과 SNS인 웨이보 등에 따르면 20대 젊은 여성 열차 승무원이 장시성에서 운영하는 고속열차에서 승객들에게 일방적으로 구타를 당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번 사건은 지난 4일 창샤 사우스 역에서 난창 웨스트 역으로 향하는 열차에서 벌어졌다.

 

당시 여성 승무원은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서 서로 마주보지 말고 한쪽 방향으로만 좌석에 앉을 것을 정중히 부탁했다.

 

그런데 일행으로 보이는 10여명의 승객들이 이 여성 승무원과 곁에 있던 동료를 일방적으로 폭행하고 욕설을 퍼부었다.

 

via weibo

 

당시 폭행으로 인해 여성 승무원은 얼굴에 흉터가 남았고 팔과 몸에도 멍자국이 생기는 등 피해를 입었다.

 

문제는 열차 회사의 대응이었다. 열차 회사는 승객들에게 항의 조차 하지 않고 이들을 그냥 집으로 돌려보낸 것이다.

 

회사는 대신 여성 승무원에게 보상금으로 200위안(한화 약 3만 7000원)을 지급하는 선에서 사건을 마무리 하려고 했다.

 

이런 사실에 분개한 승무원은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사진과 억울한 사연을 공개했다.

 

사건이 알려지자 중국 누리꾼들은 일제히 분노를 표출하면서 사건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현지 경찰은 사건을 접수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관련자들을 검거해 처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