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 소녀 납치해 공동 묘지서 성폭행한 남자

via Google, West Midlands Police

 

19살 된 소녀를 공동묘지로 끌고가 성폭행한 20대 남성이 징역 15년을 선고 받았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마이클 웨어(Michael ware, 23)는 킹스 노턴(Kings Norton) 기차 역에서​ 집으로 들어가는 19세 소녀의 뒤를 밟았다.

 

이상한 느낌에 발걸음을 재촉하던 소녀는 눈 앞에는 총을 겨누고 있는 남성이 나타나자 얼굴이 사색이 됐다. 

 

그는 겁에 질린 소녀에게 '비명을 지르면 총을 쏴버릴 것'이라고 협박한 뒤 그녀를 어디론가 끌고 갔다.

 

끔찍하게도 그가 향한 곳은 영국 웨스트미들랜드 주​ 버밍엄(Birmingham) 근처에 있는 킹스 노턴 공동묘지(Kings Norton Cemetery​)였다.

 

벽 쪽으로 끌고간 그는 소녀에게 옷을 벗게 한 뒤 매몰차게 강간했다.

 

소녀는 눈물을 흘리며 목숨을 걸고 완강하게 저항했다. 소녀는 남성이 방아쇠를 당길 수 있었음에도 자신을 쏘지 않자 그가 가짜 총을 갖고 있다고 짐작했다.

 

난투극 끝에 소녀는 필사적으로 도망을 쳤고 즉시 경찰을 불러 극적으로 큰 피해를 막았다.

 

공동묘지 현장에서 그의 휴대폰을 발견한 경찰은 이틀 후 그를 체포했다. 발견 당시 남성은 8인치의 부엌칼로 무장한 모습이었다.

 

버밍엄 크라운 법원에서 그는 성폭행, 강간, 모조 총기 및 칼 등을 소지한 혐의를 모두 인정했으며 15년간 투옥생활을 하게 됐다.

 

한편, 피해를 입은 소녀는 남성에게 당한 이후 씻어낼 수 없는 충격을 받고 힘들어 하고 있다. 

 

박다희 기자 dhpar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