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그것이 알고싶다’ 인분교수 “전기로 지지면 오줌까지 싼다”

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인분교수’의 끔찍한 가해행위가 추가적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via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분교수'의 끔찍한 가해행위가 추가적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국민을 경악케한 '인분 교수' 사건이 다뤄졌다.

 

'인분교수'는 앞서 알려진대로 피해자를 폭행, 인분까지 먹인 것 외에도 상상을 초월한 악행으로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피해자에 따르면 교수는 그의 얼굴에 박스를 씌운 뒤 가스를 살포했다.

 

교수가 피해자에게 분사한 가스는 호신용 스프레이로 캡사이신의 8배 강도에 이르는 원액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피해자는 얼굴에 2도 화상을 입어 병원을 찾기도 했다.

 

호신용 스프레이 업체 대표는 "살인 행위나 다름없다"라며 "봉지를 씌우고 이 가스를 뿌리면 계속 그 가스로 호흡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via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또한 교수는 피해자에게 전기충격 고문을 할 것이라는 협박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피해자는 "장교수가 '원래 전기 충격하면 오줌을 싼다고 하더라. 내가 이걸 너한테 할지 말지 고민 중이다'라고 말했다"며 "거기까지 안 갔으니까 내가 지금 이렇게 외상으로만 남아있지. 거기까지 갔으면"이라고 말끝을 흐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인분교수'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시인했으며 지난 7월 구속된 뒤 8월 4일 학교에서 파면됐다.

최희나 기자 heena@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