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일본서 ‘야스쿠니신사 참배 반대’ 촛불 시위 열려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가 일본의 패전 70주년을 앞두고 일본 야스쿠니 신사 주변에서 참배 반대 등을 요구하는 촛불 시위를 벌였다.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가 일본의 패전 70주년을 앞두고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 주변에서 참배 반대 등을 요구하는 촛불 시위를 벌였다.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촛불행동실행위원회'는 8일 오후 야스쿠니신사가 있는 일본 도쿄도 지요다(千代田)구 일대에서 촛불을 들고 행진했다.

이날 시위에 참가한 양국 시민 수백 명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 반대', '전쟁법안 반대', '평화 헌법 수호' 등을 외쳤다. 

인근에서는 우익세력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일장기나 욱일기를 들고 인근에 모여 시위대에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이들은 '야스쿠니 파괴를 요구하는 극좌 시위에 강하게 항의한다'는 현수막을 내걸거나 확성기가 부착된 차량을 동원해 고막이 터질듯한 수준의 굉음을 내며 시위를 방해했다. 

양쪽의 충돌을 막도록 일본 경찰이 대거 동원됐다.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는 한국의 촛불 시위를 모방해 2006년부터 야스쿠니 신사 주변에 참배 반대 등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으며 이 시위는 올해로 10년째 이어졌다. 

시위에서 앞서 재일본한국YMCA에서는 '적극적 평화주의를 지지하는 야스쿠니'라는 제목의 심포지엄이 열렸다.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일본'이라는 강연에서 최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집단자위권을 행사하도록 헌법 해석을 바꾸고 안보법률 제·개정을 추진하는 것이 "북한의 위협과 한반도 불안정을 이유로 '평화 헌법'을 하나 둘 무력화하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군사력 보유와 분쟁 해결을 위한 교전권 행사를 금지하는 "일본의 평화 헌법이 일본의 번영과 아시아의 평화에 크게 이바지했다"며 "평화 헌법을 지키면서 한반도 평화 체제를 만드는 것이 이 시대에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한다 시게루(半田滋) 도쿄신문 편집위원은 자위대 국외 파견을 확대하고 일본이 세계 안보 문제에 대한 개입을 확대하는 아베 정권의 이른바 '적극적 평화주의'가 일본에서 전쟁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