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년생 민주당 국회의원 "정부, 임대 아파트보다 집 살 수 있게 해야 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이 청년 주거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3일 전 의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정부의 8·4 부동산 대책 등에 대한 자기 생각을 전했다.


전 의원은 해당 대책에 대해 "근본적인 청년 주거 문제 해결이 될 수 없다"며 "정부가 청년들이 임대 아파트보다 집 한 채 살 수 있게 도와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부는 주택 물량의 절반 이상을 청년이나 신혼부부 등 젊은층에 특별 공급하기로 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청년 주거 안정을 위한 공공 임대주택 확대는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 중 하나다.


지난 4일 발표한 서울 수도권 신규 공급 계획에서도 정부는 개발 부지에 공급하는 3만 3천 가구 가운데 절반을 청년·신혼부부 대상 장기임대주택을 넣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 의원은 "청년들이 임대 아파트보다 집을 살 수 있게 해준 후 다주택이나 투기에 단호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충분한 주택 공급 없이 다주택자 증세, 아파트 투기 처벌 등만 강화한다면 청년층의 민심을 잡을 수 없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전 의원은 "청년들이 '이번 생은 망했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며 "모든 논의를 열어놓고 치열한 토론을 통해 서민과 청년들의 주거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바꿔보고자 정치권에 발을 들이게 됐다"며 "코로나 시기에 대학생 등록금 환급에 대한 근거법이나 청년들을 위해 한시적으로 월세가 밀려도 강제퇴거를 막아주는 주택임대차보호법을 발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91년생인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최연소 국회의원으로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