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가 '50만원·35만원' 쏘면 제발 환불하라고 부탁하는 게임 유튜버

인사이트YouTube '비누TV'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한 유튜버가 생방송 도중 시청자에게 50만원의 도네이션을 받은 뒤 기겁해 "제발 환불하라"고 외쳤다.


본인의 수입을 포기하면서까지 도네이션을 환불해주겠다는 그의 의외의 행동에는 숨겨진 이유가 있었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비누TV'에는 "엄마 카드, 아빠 카드로 후원한 애들 제발 환불해라" 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방송을 시작한 지 약 1분여 만에 비누는 시청자에게 50만원의 도네이션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비누TV'


한 번에 50만원의 후원을 받았으면 기뻐하는 것이 당연한 반응일 테지만, 비누는 뜻밖의 반응을 내놨다.


비누는 "저에게 50만원을 주고 싶어 하는 마음은 너무나 감사드린다"면서도 "제발 환불해라. 제발"이라며 거듭 환불을 요청했다.


그는 "어린 시청자들이 부모님 카드를 이용해 (도네이션 50만 원을)보냈을 확률이 너무 높다"면서 후원 금액 100%를 환불받을 수 있는 방법도 알려줬다.


비누는 "나를 거쳐서 환불을 받으면 유튜브에서 수수료를 떼 간 금액인 35만 원밖에 받지 못한다"면서 "구글플레이스토어에 들어가서 환불요청 하게 되면 100% 환불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잠시 후 환불이 완료된 것을 확인한 비누는 "내 마음속의 짐 50만 원어치가 사라졌다"며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비누는 "유튜브에서 방송을 하다 보면 어린 친구들이 많다 보니까 부모님 카드가 구글플레이스토어에 연동돼 있으면 저런 식으로 결제가 바로 되기 때문에 자꾸 문제가 된다"고 말했다.


"이런 (결제 관련)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지 정말 많이 고민했다"는 그는 "트위치에서만 생방송을 하는 방법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비누TV는 모바일 게임 콘텐츠를 주로 업로드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이다. 해당 채널은 52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데, 구독자 대다수는 어린이와 학생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


YouTube '비누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