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나치공 사건 반성하는 의미로 음식 배달원들한테 '과자' 돌리는 영상 올린 송대익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송대익이 피자나라 치킨공주 주작 사건 이후 반성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는 배달원들을 찾아가 손수 포장한 음식 선물을 건넸다.


12일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피해를 끼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그는 자신의 잘못을 연신 반성하면서 다과 봉투 여러 개를 준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바로 고생하는 배달원들을 찾아가 전달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영상에서 배달원 한 명 한 명에게 봉투를 건넸다. 배달원들도 그의 선물을 감사하다는 말과 함께 받아들었다.


영상 하단에 송대익은 "당연히 이런 모습 보여드린다고 해서 제 잘못이 씻기진 않을 것이란 걸 잘 알고 있습니다. 이 영상은 제 스스로가 잘못을 잊지 않고 반성하라는 의미에서 제작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논란 당시 사과 영상을 업로드하기 전 해당 브랜드에 먼저 사과를 드렸었습니다"라며 "라이브 방송 당시 배달 주문을 시켰던 지점 사장님께는 2차례 직접 찾아뵙고 사죄의 뜻을 전하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라는 말도 전했다.


그의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조용히 반성하는 게 좋지 않겠나", "자꾸 보니까 안쓰럽네" 등 그의 행보에 대해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YouTube '송대익 songdaei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