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지은 상사에게 몸 팔아 취직?"...기안84 여혐 만화 그린다며 욕하고 있는 여초 사이트 상황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유명 웹툰 작가 기안84가 여성 비하 논란에 또다시 휩싸이며 누리꾼들 사이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각종 여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안84의 작품인 '복학왕'에 여성 비하 장면이 담겼다는 글이 확산됐다.


문제가 된 장면은 12일 네이버 수요웹툰에 공개된 '복학왕' 304화에서 웹툰 속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회식 자리에서 배 위에 얹은 조개를 깨는 장면이다.


이 같은 장면이 공개되자 여초사이트와 트위터 등에서 누리꾼들은 기안84가 또 여성을 비하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일각에서는 "너무 과민반응 아니냐"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복학왕'


문제 될 소지가 없다고 주장한 누리꾼들은 "만화를 단순히 재미로만 보지 못하고 불편함을 드러내는 것 같다"라며 "여초사이트에서만 유독 더 논란이 되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앞서 지난 5일 공개된 '복학왕' 303화에서는 기안그룹에서 일을 하려는 봉지은의 모습이 담겼다.


40세 노총각 남직원은 '누가 널 뽑아준대?'라며 봉지은에게 말했고 이 말을 들은 봉지은이 갑자기 자신의 배 위에 조개를 얹는 장면에서 끝이 났다.


해당 내용은 12일 304화에서 이어졌다. 배 위에 조개를 올리며 돌로 깬 봉지은은 '열심히 한다고 되는게 아니다... 학력이나 스펙 그런 노력이 아닌...'이라며 말했다.


이후 40세 노총각 남직원은 그 모습을 보며 감동했고 갑자기 봉지은은 기안그룹 인턴에 최종합격하게 된다.


인사이트네이버 웹툰 '복학왕'


논란이 된 것은 뒷이야기다. 이후 내용에서는 40세 노총각과 봉지은은 회식날 술을 마시고 갑작스레 키스를 했다는 사실이 밝혀진다.


기안84를 비판하는 누리꾼들은 '흐름상 키스를 하고 난 후 봉지은이 기안그룹에 합격하게 된 것이다'라고 설명하며 "결국 사귀게 됐으니 합격하게 된 것 아니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와 달리 "아무 생각 없이 봤는데 무슨 소리냐", "너무 과한 해석이다", "불편하게 보니 그렇게 보이는 것뿐이다"라는 반응도 있었다.


한편 기안84는 과거에도 여초사이트에서 여성을 비하한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