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기름 유출로 '에메랄드빛 해변 도시' 모리셔스 통째로 망쳐버리고 있는 일본 선박

인사이트Maxar Technologies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에메랄드빛' 바다로 유명한 아프리카 인도양 관광지 모리셔스. 그러나 최근 검은색 기름띠가 생기기 시작했다.


최근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3대 해운회사인 쇼센미쓰이(商船三井) 소유의 벌크화물선 '와카이오호'가 지난달 25일(현지 시간) 모리셔스 해안에 좌초했다.


좌초되면서 약 3800t의 중유기가 실려있던 연료탱크 일부가 파손됐다. 해당 연료탱크에는 1180t이 담겨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지난 6일부터 기름이 흘러나오기 시작하면서 바다가 점점 검은색으로 변해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axar Technologies


미국 민간 인공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Maxar Technologies)'가 공개한 사진에서 그 변화를 뚜렷이 볼 수 있다.


주민들이 사탕수수 잎을 채운 자루를 띄우는 등 기름을 제거하려 노력하고 있으나 역부족이라 전해진다.


교도통신은 "이와 관련해 모리셔스의 관광산업에 타격을 주고 희귀 생물 생태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모리셔스는 관광산업에 크게 의존해온 지역이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것도 모자라 기름 유출 사고까지 겹쳐 최악의 상황을 맞닥뜨렸다.


인사이트기름 유출이 시작되기 전 모리셔스 해안 / Maxar Technologies


일본 외무성은 지난 9일 해당 기름 유출 사고와 관련해 '국제긴급원조대' 전문가팀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또한 기름 유출 현황을 파악하고 모리셔스 정부의 방제 작업에 대해 조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모리셔스 정부는 프랑스에 도움을 요청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