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0월에 'N번방·역대급 폭우' 미리 예측했던 한국 무당

인사이트YouTube '용궁사tv오왕근'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코로나와 n번방, 역대급 폭우까지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내고 있는 한국.


그런데 과거 이 모든 일을 일찍이 예언한 무속인이 있어 누리꾼을 깜짝 놀라게 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무속인 유튜버 오왕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용궁사tv오왕근'을 통해 "경자년 대한민국 국운 예언/2020년 우리나라에 생기는 사건과 사고 경제(홍수·물난리·산사태)예언"이라는 제목의 한 영상을 게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용궁사tv오왕근'


영상에서 오왕근 법사는 2020년에 국내에서 일어날 상황을 정치, 국제, 재난재해, 사건, 사회, 연예 등으로 나눠 점쳤다.


본격적으로 점치기 전 오 법사는 "경자년에는 국운이 너무 좋지 않아 정보 제공을 위해 영상을 촬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오 법사는 "실제 경금이 들어간 해는 항상 국운이 안 좋았다"며 "6·25 전쟁, 천안함 폭격, 연평도 포격 도발이 발생했던 해도 경금이 들어갔던 해"라고 전했다.


그는 가장 먼저 국제 관계를 언급하며 "한일 관계는 풀리지 않을 것 같다. 한중, 한미 역시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용궁사tv오왕근'


또한 "산사태, 홍수 위험이 있다. 비가 많이 오는 날은 산행을 피하는 게 좋겠다"고 말해 집중호우를 정확히 예측했다.


n번방을 연상케 하는 예언도 했다. 오 법사는 "남자들은 성과 관련돼 사건·사고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서에 역대급으로 많은 사람이 왔다 갈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2020년 국내는 n번방 사건과 집중호우 등으로 매우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무속인의 예언이 재조명되자 누리꾼은 "소름 돋는다", "어떻게 저렇게 맞추지", "좋은 일은 없나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YouTube '용궁사tv오왕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