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폭우 피해, 4대강 보 영향 조사·평가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50일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장마로 전국에서 침수 및 산사태 등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여기에 제 5호 태풍 장미까지 북상하면서 관련 피해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여야 정치권 및 누리꾼들은 '4대강 사업'의 홍수 예방 효과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놓으며 논쟁을 벌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도 4대강 사업을 언급하며 '효과 검증'을 주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관련 논란이 커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4대강 사업이 홍수 조절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지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50일이 넘는 사상 최장 기간의 장마에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난 복구에 가용 자원을 총동원하고, 이재민과 일시 대피 주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피해의 원인과 책임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문 대통령은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서도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면서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한편 4대강 사업은 이명박 정부의 국책 사업 중 하나로, 수질 개선과 가뭄 및 홍수 예방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