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입국 확진자 몸에서 코로나 변이 3건 확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 = 방역당국이 해외발 입국자에서 검출한 '코로나19' 바이러스에서 새로운 변이 3건을 확인했다. 해외입국자는 당국의 통제망에 들어가 지역사회 전파는 없었지만, 감염력 등 변화가 있을 수 있어 이에 대해 검토할 계획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0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해외 입국자에서 검출한 바이러스에서 감염에 관여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새로운 변이 3건을 확인했다"며 "이를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했고 추가 분석을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해당 변이 3건 중 2건은 파키스탄 유입 사례이고 1건은 우즈베키스탄에서 유입됐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면의 돌기 형태로, 사람 세포 속으로 침투하는 역할을 한다. 이 부위 변이에 따라 감염력이나 병원력 등이 기존 바이러스와 달라질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정은경 본부장은 "이번 변이가 진단에 영향을 주진 않았으나 감염력 등 변화에 대해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 검체 776건에서 검출한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을 추가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는 기존 분석대로 4월 초 이전엔 유전자형(그룹)이 'S' 혹은 'V'가 다수였다. 하지만 그 이후엔 'GH' 그룹이 다수 검출됐다. 776건은 국내발생 597건, 해외유입 179건으로 나뉜다.


세계적으로도 4월초까진 S, V 그룹이 유행하다가 이후 G, GR, GH 그룹이 유행 중인 상황이다. 아프리카와 인도, 러시아는 GR그룹, 북미와 유럽, 중동은 GH 그룹이 우세하다.


우리나라에선 쿠팡 부천 물류센터와 강남 커피숍, 홍천 캠핑장, 광주 방문판매 등에서 모두 GH그룹이 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GR그룹의 경우 부산 입항 러시아 선박 관련 확진자에서 주로 나타났고, 청주 외국인 집단발생 관련 사례에서도 확인됐다.


해외유입 사례 역시 GR그룹이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179건 중 GR이 100건, GH 40건, G 18건, S 7건, V 7건, L 4건, 기타 3건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해외유입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 3건 가운데, 파키스탄 유입 사례 1건은 스파이크 단백질 염기서열 586번에 위치한 아미노산 아스파르트산이 글루타민으로 변이가 됐고, 이는 'GR' 그룹에 해당한다.


파키스탄 두 번째 건은 스파이크 단백질 787번 아미노산이 글루타민에서 히스티딘으로 변이가 일어났다. 이는 'GH' 그룹에 속한다. 우즈베키스탄 유입 사례의 경우 스파이크 단백질 614번 아미노산이 아스파르트산에서 알라닌으로 변이가 일어났다. 이는 'S' 유전형에 해당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