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대생 유튜버 효은이가 뒷광고 사과하며 광고 수익 기부했는데도 비판받는 이유

인사이트Youtube 'Hyoeuni효은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피아노 치는 pc방 알바생' 영상으로 조회수 300만을 기록한 유튜버 효은이 도 뒷광고 논란 사과를 했다.


지난 8일 '효은이'는 유튜브 커뮤니티란을 통해 짧은 사과문을 올렸다.


효은이는 사과문을 통해 영상 3개에 대한 '유료 광고' 미표기를 인정했다. 이어 광고 수익금 일부를 기부했다며 기부 인증샷을 첨부하기도 했다.


또 앞으로 게시할 영상엔 광고 표기 관련 사안을 잘 확인하겠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Hyoeuni효은이'


사과문 아래 첨부한 기부금 인증샷은 오히려 누리꾼들을 등돌리게 했다.


누리꾼들은 사과문 내용도 사과인지 모르겠고 기부한 액수도 터무니 없다는 분위기다.

누리꾼들은 "그동안 번 돈이 얼만데 고작 백만원이냐", "기부로 때우려는 것 같은데...참^^", "백만원으로 퉁치려는 모습 정말 존경스럽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Hyoeuni효은이'


또 광고 미표기와 기부가 무슨 상관이 있냐며 제대로 된 사과 영상 없이 사과문 하나와 백만원으로 '뒷광고' 논란을 무마시키려는 것이냐며 효은이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더구나 효은이는 정기 기부를 하겠다고 밝혔지만, 기부 영수증에는 일시 후원으로 기재돼 있어 진정성에 대한 의구심을 자아냈다.


한편 최근 광고료를 받았음에도 광고 표기를 하지 않고 광고가 아닌 척 영상을 찍어 올리는 '뒷광고' 논란이 터지며 국내 대형 유튜버들이 연이어 사과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