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만 유튜버 보겸의 뒷광고 '논란·의혹', SBS가 댓글 달았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SBS가 유튜버들의 '뒷광고' 논란·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나섰다. SBS의 한 작가가 보겸을 저격한 정배우의 영상에 댓글을 달았다. 


이미 많은 이슈 유튜버들이 나섰지만, 공중파 방송이 나선 경우는 처음이라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배우의 유튜브 채널에 SBS 소속 작가가 댓글을 달았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정배우가 지난 8일 올린 보겸 저격 영상에 달린 댓글을 캡처한 사진이 담겼다.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사건사고이슈'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사진 속 댓글에는 "유튜브 뒷광고 논란을 주제로 취재 중에 영상을 보고 글 남깁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해당 작가는 그러면서 정배우에게 인터뷰를 요청하고 자신의 번호를 함께 올렸다.


보겸의 뒷광고 논란에 대해 보다 깊게 파헤치려는 목적으로 보인다는 추측이 올라오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은 이미 "광고임을 명확히 밝히지 않은 광고가 5개 있었다"며 뒷광고 의혹에 대해 일부 인정했지만 의혹이 완전히 풀린 것은 아니다.


누리꾼들 또한 "그렇게 떳떳하다고 하더니 결국 다 밝혀지고 인정하지 않았나. 아직 숨겨진 의혹이 더 있을 수도 있다"며 의심을 쏟아내고 있다.


SBS의 이 움직임이 어떤 결과를 보여줄 지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