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샤오미 따돌리고 인도 휴대폰 시장 점유율 '1위' 등극한 이재용의 삼성전자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이재용 부회장이 이끄는 삼성전자가 인도에서 약진하고 있다.


중국 기업 샤오미에 밀렸던 스마트폰 업계 점유율 1위를 삼성전자가 탈환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지난 9일 시장조사업체 IDC는 "삼성전자가 2분기 인도 스마트폰과 피처폰을 모두 합친 휴대폰 시장에서 2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라고 발표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는 시장 점유율 1위였던 중국의 샤오미를 제친 것이다.


샤오미는 지난해 4분기,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 사상 처음으로 점유율 1위(21.1%)를 기록했었다. 비록 점유율이 2.8%p 떨어지기는 했지만,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2분기에는 다른 결과가 나타났다. 삼성전자가 피처폰에서 강세를 보이며 점유율 역전에 성공한 것이다.


삼성전자의 인도 휴대폰 시장 2분기 스마트폰 점유율은 26.3%. 이는 29.4%를 기록한 샤오미에 3.1%p 낮은 수치다. 하지만 피처폰 시장에서 훨씬 강세를 보이며 휴대폰 시장 전체 점유율을 역전시켰다.


인사이트뉴스1


업계 분석에 따르면 현재 인도의 스마트폰 : 피처폰 사용 비율은 약 6대4 정도. 대부분의 산업국가가 스마트폰 위주인 것과 달리 인도는 아직 피처폰 사용 빈도가 높다.


삼성전자만이 인도 스마트폰 시장 업계 TOP 5, 피처폰 시장 업계 TOP5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향후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더 높아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인도-중국 간 갈등이 삼성전자에게 기회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반기에 중국 브랜드의 약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여,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더 높아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