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주머니 속 미소 짓는 아기 왈리비 사진 6장

Via DailyMail

 

아기 왈라비의 귀여운 미소가 담긴 사진 한 장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쿵쾅거리게 만들고 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호주 시드니 타롱가 동물원에서 촬영된 왈라비 모자(母子)의 행복한 모습이 담긴 사진들을 공개했다.

 

'브러쉬 꼬리 바위 왈라비(brush-tailed rock-wallaby)'로 분류되는 사진 속 왈라비 모자(母子)는 멸종 위기 종으로 현재 동물원에서 극진한 대접을 받고 있다.

 

그런 그들이 최근 따스한 햇빛을 쬐기 위해 산책을 나온 모습이 포착됐다.

 

Via DailyMail

 

엄마 주머니 속에 쏙 들어가 햇빛을 쬐는 아기 왈라비는 오랜만의 산책이 즐거운지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다.

 

환한 미소를 보이며 동물원 이리저리를 둘러보는 아기 왈라비의 모습은 엄마와 함께하는 이 시간이 얼마나 행복한지를 느끼게 한다.

 

한편 부드러운 모피와 고기를 채취하려는 사람들로 인해 무차별적으로 사냥됐던 브러쉬 꼬리 바위 왈라비는 지난 1995년 멸종 위기 종으로 분류돼 호주 정부의 각별한 관리를 받고 있다.

 

 

 

Via DailyMail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