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쏘야가 '악플러'에게 얼평 당하자 '9년째 사랑꾼'인 남친 쭝아가 보인 반응

인사이트YouTube 'sojoong쏘야쭝아'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커플 유튜버 '쏘야쭝아'가 악플에도 달달한 케미를 뽐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쏘야쭝아는 자신들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자친구가 뜬금없이 얼평 당했을 때 남자친구의 반응"이라는 제목의 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쏘야는 "평소처럼 즐겁게 데이트 중 SNS 댓글에 달린 무분별한 쏘야의 외모 비하 내용을 확인했는데 쭝아가 더 난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같이 화내주고 위로하는 반응이 너무 귀여워 올렸다"며 쭝아의 반응을 공개했다.


인사이트YouTube 'sojoong쏘야쭝아'


인사이트Instagram 'joongwoojo'


쏘야가 쭝아에게 "(악플에) 어느 정도 일리가 있다. 나 살쪘고 여보가 더 아깝다"고 말하자 쭝아는 "내가 아깝다고 생각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여보가 나보다 잘났고 예쁘다"고 기를 세워줬다.


이어 "평소에 댓글 봐도 별생각 안 하는데 마음이 약해지거나 힘들 때 보면 자존감이 떨어지고 아무것도 아닌 기분이 든다"는 쏘야의 말에 쭝아는"내가 있잖아. 근데 여보가 나로 인해서 스트레스 안 받아서 다행이다"고 위로했다.


또한 쭝아는 "내가 자존감 높여줄게. 여보는 너무 귀엽고 깜찍해"라고 말하며 장난 섞인 노래를 불러 쏘야의 기분을 풀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sojoong쏘야쭝아'


인사이트Instagram 'endears_o'


쭝아의 행동에 기분이 풀린 쏘야는 "장단 맞춰주는 사람이 있어서 좋다"며 함박웃음을 지었고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한다고 말하며 꽁냥꽁냥한 모습을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쭝아는 "여보를 낳아주신 어머님께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영상을 본 누리꾼은 "이렇게 귀여운데 누가 악플을 다냐", "너무 잘 어울린다. 행복하시길", "진짜 부러운 커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YouTube 'sojoong쏘야쭝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