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 에드워드 시점에서 보는 '트와일라잇' 후속작 '미드나잇 선' 나왔다

인사이트Twitter 'TheNovl'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트와일라잇(Twilight) 시리즈의 마지막 편인 '브레이킹 던(Breaking done)'이 출판된 지 15년 만에 드디어 후속작 '미드나잇 선(Midnight Sun)'이 공개됐다.


앞서 지난 5월 트와일라잇의 작가 스테파니 마이어(Stephenie Meyer)는 자신의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후속작 발표를 암시하는 글을 남겨 많은 팬을 열광하게 한 바 있다.


마침내 지난 4일 드디어 15년 만에 후속작 베일에 싸여있던 '미드나잇 선'이 출판됐다.


당초 지난 2008년에 남자 주인공 에드워드 시점의 이야기를 다운 번외편격인 '미드나잇 선'이 공개될 계획이었나 출판 전 원고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출판 계획이 무기한 연기돼 많은 팬들을 안타깝게 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트와일라잇'


그러나 많은 팬들은 '미드나잇 선'의 출판을 오랫동안 염원해 왔었다.


이런 가운데 지난 5월 4일 스테파니 마이어가 미국의 인기 아침프로그램인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에서 공식적으로 발표해 전 세계 트와일라잇 마니아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그는 당시 인터뷰에서 '미드나잇 선'의 내용에 대해 "벨라의 이야기보다 에드워드의 이야기에 더 훨씬 많은 것이 담길 예정이다"라고 말해 많은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 "에드워드의 시점에서의 이야기가 전작들보다 100배 정도 흥미로울 것이다"라고 말해 많은 팬들을 기대하게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이클립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트와일라잇'


한편 지난 2005년에 출판된 '트와일라잇'은 흡혈귀와 사랑에 빠진 10대 소녀의 로맨스를 다룬 소설이다.


전 세계적으로 1억 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뱀파이어 신드롬'을 일으키며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로버트 패틴슨을 주연으로 한 영화판 역시 많은 소녀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현재 '미드나잇 선'은 출판되자마자 미국 현지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많은 국내 '트와일라잇' 팬들도 '미드나잇 선'의 국내 출판을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