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어린이집 교사' 코로나 확진자, 2박 3일 '강릉·속초' 여행 다녀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르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고양시 코로나 확진자가 2박 3일 동안 강원도 여행을 다녀갔던 것이 확인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9일 강릉시와 속초시는 5일부터 7일까지 고양시 104번 확진자가 해당 지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는 일산동구 풍동 반석교회 확진자와 함께 근무한 시립어린이집 보육교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르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확진자는 당시 가족과 함께 강원도를 방문했으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여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행했던 가족 3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강릉시는 확진자가 다녀간 초당동과 중앙시장, 안목해변과 금학동 등 상점에 대해 방역 소독을 마쳤다.


강릉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은 2명이며 현재 검체 채취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속초 역시 동명동 숙박업소 등 확진자가 다녀간 7곳에 대해 방역 소독을 진행했다.


속초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이들은 총 4명이며 검체 채취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한편 반석교회에서 시작한 감염이 확산세를 보이면서 9일 기준 반석교회 관련 확진자는 누적 22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