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세금 탈세' 저격당한 보겸이 하루도 안돼 올린 영상에서 한 반박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최근 대형 유튜버들이 연이어 '뒷광고' 사실을 고백하면서 그들을 믿고 방송을 보던 수많은 시청자들에게 실망감을 안기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각별한 팬 사랑으로 유명한 400만 유튜버 보겸에게도 뒷광고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7일 유튜버 정배우는 "보겸 충격의 뒷광고 증거, 믿었던 보겸마저"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정배우는 "보겸님은 몇 년 동안 활동하시면서 (일부 영상에서) 광고 언급과 표시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사건사고이슈'


그 증거로 과거 보겸이 올렸던 몇 개의 게임 동영상을 지목하며 "더보기 및 고정 댓글에 다운로드 링크만 적어 놓으셨고, 광고 협찬 지원 등의 단어를 찾아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8일 정배우는 "보겸 뒷광고가 아니라고? 팩폭해드립니다. 추가 증거 공개"라는 영상을 추가로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정배우는 보겸의 몇몇 치킨 먹방을 언급하며 "아웃트로에 작은 글씨로 유료 광고 포함 표시가 되어 있는데 광고, 협찬 등의 언급은 하나도 없다"며 보겸이 뒷광고를 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로부터 약 한 시간 뒤, 정배우는 "보겸 뒷광고 빼박 추가 증거"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을 새로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그는 "숙제 같은 거 안 한다"는 보겸의 발언이 나왔던 영상이 사실은 광고 영상이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그러면서 "광고가 아니라고 했는데 광고잖아요. 이게 뒷광고가 아니면 여러분 나름이나 양팡, 문복희는 왜 욕하느냐"고 반문했다.


정배우가 연달아 3건의 영상을 올리며 뒷광고 의혹을 제기하자, 8일 보겸은 "광고이슈, 세금탈세? 한말씀 드리겠습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하며 반박에 나섰다.


보겸은 먼저 뒷광고 의혹이 제기된 게임 영상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영상 내용에서 광고 뉘앙스가 분명 풍겼고, 설명란에 다운로드 링크 등도 넣었고, 광고주랑도 함께 찍은 영상들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변호사와의 통화 내용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변호사는 "법조계에서는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에 유튜버는 적용 대상이 아니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지만, 최근 공정위에서 지침을 개정해 유튜버에게도 적용되도록 하자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 생긴 지침을 과거에 따르지 않았다고 해서 잘못이라고 하는 것은 누군가를 비난하기 위한 수단 자체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변호사는 또 "과거에 광고 표시를 하지 않았던 것이 지금 와서 범법행위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보겸은 일각에서 제기됐던 탈세 관련 의혹을 언급한 뒤, 자신의 세금 납부 내역을 캡처한 사진을 공개하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