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쏟아진 전남 담양서 대피소로 이동하다 급류 휩쓸린 8살 아이,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허단비 기자 = 전남 담양에서 산사태를 피해 대피하던 8세 남자아이가 실종 8시간30분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오전 4시30분쯤 전남 담양군 무정면 봉안리 한 야산에서 산사태로 실종된 A군(8)이 이날 오후 1시쯤 실종 지점에서 500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A군은 산사태로 집이 무너지자 어머니와 함께 대피소로 이동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이 같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당시 토사가 집을 덮친 후 갑자기 도로에 물이 들어차면서 A군이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헬기와 인력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장대비가 멈추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후 오후 들어 비가 주춤하자 무너진 집터 잔해더미 사이에서 쓰러진 A군을 발견했다. A군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광주 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한편 전날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곡성 옥과 472.5㎜, 화순 북면 412㎜, 구례 성삼재 401㎜, 장성 376㎜, 담양 봉산 373㎜의 비가 내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