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논란 터지기 전부터 돈 덜 벌어도 '광고·협찬' 절대 안 받겠다 선언했던 얌무

인사이트YouTube '얌무YAMMoo'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최근 다수 대형 유튜버들이 휩싸인 일명 '뒷광고' 논란.


'뒷광고'란 광고 및 협찬을 받아 제작된 영상들을 광고임을 알리지 않고 업로드하는 것을 뜻한다.


이 가운데 1년 전 유튜브 광고계 문제를 지적하며 '광고를 받지 않겠다"라고 선언한 유튜버 얌무의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얌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앞으로 제 채널에 유료 광고 협찬은 종류 불문 일절 받지 않는다"라며 장문의 공지 글을 게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얌무YAMMoo'


그는 "현재 식품업계 광고 협찬 시스템이 아무리 솔직하려 해도 사실상 불가능한 시스템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얌무의 의견에 따르면 광고는 신제품 위주로 진행되기 때문에 미리 받아보고 방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앞서 그는 자유도가 높고 대본이 없는 광고 위주로 진행해왔다. 하지만 이마저도 광고주의 규제가 존재했다.


얌무는 "몇 주 전엔 손으로 줄을 당겨서 야채 다지는 '수동 다지기'를 판매가 7만 원대라고 광고를 부탁하더라. AS도 안 되는 중국산을 브랜드 이름 하나 붙여놓고 말이다"라고 분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얌무YAMMoo'


그는 유튜버, 블로거에게 준 광고비로 인해 가격이 올라가고 있음을 강조했다.


끝으로 얌무는 "돈 몇 푼 덜 벌어도 제가 자유롭게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솔직한 영상 찍으면서 즐겁게 유튜브 오래 하고 싶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얌무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8일 오후 4시 기준 106만 명이다.


인사이트Instagram 'yammoo00'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얌무YAMMo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