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의식VS죄송하다"···의정부고 '관짝소년단' 비판한 샘 오취리에 엇갈리는 반응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관짝소년단' 학생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그런 샘 오취리의 발언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6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사진을 올렸다.


그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는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이어 그는 "문화를 따라 하는 건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돼요?"라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당부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은 상반된 의견을 내놓기 시작했다.


일부 누리꾼은 "학생들은 일종의 코스프레를 한 것뿐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샘 오취리를 향해 피해의식이 발동됐냐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반면 몇몇 누리꾼은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볼 것을 권했다.


인사이트JTBC '비정상회담'


이들은 "아시아인 따라 한다고 얼굴 노란색으로 칠하면 기분 나쁘지 않겠느냐"라고 되물으며 한국인으로서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현재 샘 오취리는 계속되는 비난에 개인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관짝소년단은 관을 들고 있는 남성들이 유쾌하게 춤을 춘다는 데서 '관(짝)'과 그룹 '방탄소년단'을 합성해서 만든 용어다.


아프리카 가나에서는 장례식이 유쾌하고 즐거워야 고인이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다고 믿어 이러한 문화가 생겨났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