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고 '관짝소년단' 얼굴 박제한 샘 오취리, "과거 방송서 동양인 비하 눈찢기 했다" 논란

인사이트JTBC '비정상회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최근 가나의 장례 문화로 하나의 인터넷 밈이 된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고등학생들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방송인 샘 오취리.


그런데 그가 과거 방송에서 동양인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앞서 6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내 한 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게재하며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말아달라"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사진 속 학생들이 흑인을 따라 하면서 얼굴을 까맣게 칠한 것을 '인종차별적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이후 누리꾼들의 반응은 극명히 갈리며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그의 말에 공감하는 누리꾼들은 얼굴을 까맣게 칠하는 행동이 인종차별이라고 주장했고 그를 비판하는 누리꾼들은 어린 학생들이 그저 인터넷 밈을 패러디한 것일 뿐인데 반응이 너무 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던 중 이번에는 샘 오취리가 과거 방송에서 동양인 비하를 했다며 한 방송의 캡처 사진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해당 사진은 지난 2015년 JTBC에서 방송된 '비정상회담' 중 한 장면으로 당시 샘 오취리는 가나 대표 패널로 출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비정상회담'


그리고 그는 각 나라의 특이한 대회를 소개하던 이 날 방송에서 손으로 눈 주위 살을 잡아당겨 눈을 찢는 행동을 했다.


'칭키 아이즈(Chinky Eyes)'라고 불리는 이런 행동은 주로 서양인들이 눈이 작은 동양인을 비하할 때 하는 행동으로 대표적인 동양인 비하로 손꼽힌다.


당시 벨기에 대표로 출연한 줄리안은 "스페인에 얼굴 찌푸리기 대회가 있다. 안면근육을 최대한 이용해 최대한 못생긴 얼굴을 만드는 대회다"라며 대회를 소개했고 각 나라 패널들과 MC들은 다양한 엽기 표정을 지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collegewaregen'


인사이트JTBC '비정상회담'


이때 샘 오취리는 손으로 눈을 찢고 윗니를 드러내 보이는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만들었다.


해당 장면은 샘 오취리가 흑인 패러디를 지적하면서 다시 수면 위로 떠 올랐다.


일부 누리꾼들은 "흑인 인종차별에 목소리를 내면서도 아무렇지도 않게 동양인 차별을 한다", "안면근육을 찌푸리는 대회인데 굳이 손을 눈에 가져가야 했나?", "그렇게 따지면 이것도 인종차별이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그의 행동을 지적했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얼굴을 검게 칠하는 행동은 대표적인 흑인 비하다. 이는 다른 국가에서도 마찬가지다", "우리도 동양인 입장으로서 눈 찢는 게 불쾌하면서 얼굴 검게 칠한 걸 흑인이 불쾌해하면 안 되나?", "어린 학생들이 잘못을 모르니 지적해준 것일 뿐" 등의 반응을 보이며 샘 오취리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공감했다.


YouTube 'JTBC Entertainmen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