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 돌아오는 꼴 못 본다" 폭로 이후 또다시 극단적 선택 시도했다고 밝힌 권민아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다시 한번 극단적인 시도를 선택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6일 권민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근황이 담긴 사진과 심경을 전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권민아의 자해 흔적이 고스란히 노출된 손목 상흔이 담겼다.


이에 관해 권민아는 "그냥 털어놓겠다"라며 "이 사진은 최근 FNC 관계자 측이랑 카톡하고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인사이트FNC엔터테인먼트


권민아는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와 나눈 대화에 관해 "빌었다는 그 상대방 언니 입장문에 관계자분께 빌었다니요?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죠. 보냈다가 확인해볼게 했다가 한참 뒤에 자기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고 하더라고요"라고 전했다.


이어 권민아는 "빌려고 온 사람이 눈을 그렇게 뜨고 칼을 찾고. 그 말투 기억이 안 난다에 눈은 똑바로 바라보고 기억이 안 난다는데 무슨 사과를 받겠나"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납득할 수 없는 FNC 관계자와의 대화에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권민아는 극단적인 선택 이후 소속사 매니저가 달려와 대학병원에 실려 왔다며 손목 신경선이 다 끊어진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권민아는 자신을 괴롭혔다고 폭로한 AOA 전 멤버 지민을 지목하며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더라. 잠잠해지면 다시 돌아올 거냐. 나는 그 꼴 못 본다"라고 선을 그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11년 동안 지민에게 큰 고통을 받았다는 권민아는 "'소설'이라는 말도 올렸다가 매니저가 내리라고 해서 내렸고, 약 먹고 잠잘 주무시고"라고 저격했다.


큰 고통을 받았음을 밝힌 권민아는 "악착같이 나아서 앞만 보고 살려고 노력하겠다"라면서도 "저 원래 밝았고 우중증약, 수면제약, 대인기피증, 사회 불안증 없었다. 하루에 15시간 잤는데 이젠 한 시간이면 깬다"고 끝모를 고통을 받고 있음을 호소했다.


이어 권민아는 괴롭힘을 호소했음에도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은 지민과 회사에 실망을 느꼈음을 알렸다.


그는 "FNC도, 언니도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냐"라며 "사과 타이밍 어차피 놓쳤으니 저 같은 사람 안 나오게 소속 가수 챙겨달라"고 말했다.


인사이트팬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또한 자신의 손목 상흔 사진을 보고 안 좋은 댓글을 남기는 악플러에도 권민아는 "관심받고 싶어한다는 것 같다는 식으로 말씀하시는 분이 있다"라며 "정말 억울하고 분하고 화가 나서 그런다. 누구에게 망가지 보상을 받아야 할지, 앞으로 저 같은 사람이 없었으면 해서 올린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권민아는 이날 해당 게시물을 게재하기 약 3시간 전 SNS에 "진리(故 설리)야 보고 싶다"라는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설리는 지난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해 하늘의 별이 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하 권민아가 SNS에 게재한 글 전문>


그냥 털어놓을게요 아 그전에 팬분들 대중분들 걱정하지 마세요. 저, 제가 정말 좋아하는 화보 촬영도 했고요 이 사진은 최근 FNC 관계자 측이랑 카톡하고 벌어진 일이었어요. 빌었다는 그 상대방 언니의 입장문에 관계자분께 빌었다니요?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죠. 보냈다가 확인해볼게 했다가 한참 뒤에 자기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고 하더라고요.


빌려고 온 사람이 눈을 그렇게 뜨고 칼을 찾고 그 말투에 기억이 안 난다는 것에 눈은 똑바로 쳐다보고 기억이 안 나는 게 뭐 사과를 받겠어요. 포기지. 아무튼 정말 FNC 관계자 분 카톡 보고 진짜 황당해서 또 자살 시도 했다가 지금 소속사 매니저 동생이 일찍 달려와서 대학병원에 실려 갔었어요.


하도 많이 그어서 이제는 신경선이 다 끊겨서 마취도 안 먹히고 실, 바늘 꿰매는 고통 다 겪으면서 진통제를 넣어주시는데 참 의사 선생님들 힘들게 만든다. 죄책감 들고 내가 뭐가 좋다고 전 매니저 언니는 계속 보호자로 곁에 있어 주고.


그리고 그 언니 입장문 끝에는 누가 시켰는지 모르겠지만 민아에개라고 했다가 민아에게 라고 사과로 수정을 했더라고요. 우리 집 개한테는 왜 사과를 했더래 연예계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던데 잠잠해지면 돌아온다는 건가요. 저는 그 꼴 못 봐요 나는 11년 동안 그것보다 넘게 고통받았잖아요 그 와중에 인스타그램 유튜브 다 있던데.


아 저는 있는데 왜 그 소리 하냐고요. 저는 적어도 그 언니한테는 거짓말도 내가 받은 고통 절대 아니 뭔지도 모를 거예요 떳떳해요. 소설이라는 말도 올렸다가 매니저가 내리라고 해서 내렸고, 약 먹고 잠도 잘 주무시고 에프엔씨 회사는 끝에 그 사람 때문에 힘들다고 했더니 처음엔 정신과 선생님을 붙여주셔서 절 정말 생각해주시나 했어요.


근데 그 선생님 저한테 다른 친구 이야기하고 음 정신과 선생님들 다른 인물의 내용을 말하면 불법 아닌가요? 누군가에게는 제 이야기를 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 연습생 빚, 내역 계약서 문제 정산 문제에 대해서 한 번도 불만 토론한 적 없어요.


시키는 대사 있으면 그것만 했었고 정작 시킨 사람은 솔로 이야기하던데. 부모님 불러서 우리 딸 뭐 시켜달라 이런 말? 우리 부모님은 처음에 왔어야 할 때 말고는 오신 적도 없고 저도 부모님도 다른 사람들과 단리 불만 토론 한번 한 적 없어요. 스트레스로 수십 번 쓰러지고 아직도 쓰러져요. 근데 나을 거에요. 악착같이 나아서 앞만 보고 살려고 노력할 거에요. 노력하고 있고.


근데 FNC라는 회사도 그렇고 그 상대방 언니도 그렇고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던 가요? 저 원래 생각도 없었고 밝았고 긍정적이었고 우울증약 수면 제약 대인기피증 사회 불안증 없었어요. 하루에 15시간 자던 애가 이제는 한 시간이면 깨요.


모두들 잘 지내시죠? 큰 회사에 저 하나 뭐 신경 쓰이시겠어요. 신경 쓰이셨으면 연락 한 번이라도 오셨었겠뇨. 저 또라이 저 미친X 이렇게 생각하실까 봐 두려워요. 진심 어린 사과 타이밍은 어차피 놓쳤고, 이제 저 같은 사람 안 나오게 연습생들 소속 가수들 배우들 선배님들 한분 한분 진심으로 생각해주시고 챙겨주세요.


누구 때문에 재계약 못 한다고 했을 때 먼저 뭐가 어떤 상황이고 얼마나 힘든지를 먼저 물어봐 주세요. 다음 행사와 광고 때문에 ㅇㅇㄱ얘기 먼저 하시지 마시고, 재계약금은 "너의 정신적 비용으로 주는 게 아니잖니?"라는 회장님 말 맞아요. 옳아요. 그래서 그건 다 드렸고 저는 아직도 사실 많이 힘들어요.


그런데 응원해주시는 분들도 많고요. 지금 소속사 식구분들은 저를 사람으로서 먼저 생각해주시거든요. 그래서 많이 힘이 돼요. 유튜브에서 어떤 분이 제 팔목을 보고 민아에게는 관심이 필요한 것 같다 관심을 받고 싶어 한다는 것 같다는 식으로 말씀하신 분이 있는데 제 3자가 보시면 충분히 그러실 수 있어요. 얼마나 이상한 아이 같겠어요.


하지만 전 정말 아주 작은 일부분만 얘기한 거고요. 11년째 친한 친구 한 데도 가족한테도 제대로 물론 지금까지 도요. 말 못 했던 거 세상에 말하게 된 거는 관심받고 싶어서 아 물론 관종 맞아요. 하지만 이번 일로 뭐 관심? 아뇨. 뭐 하나 말해드릴까요?


관심받고 싶으면 죽고 싶다 자해로도 끝낼 수 있어요. 근데 전 정말 죽으려고 몇 번이나 시도했어요. 이러면 안 되는데 절 살려주러 온 사람들이 원망스러울 정도로 힘들고 죽고 싶었어요. 우리 가족들이 이제 무섭대요. 울어요. 제가 실려 가고 피투성이로 기절해있고 손목은 갈라져 있지 우리 가족은 무슨 죄야.


정말 억울하고 화가 나고 잠도 못 자고 왜 제가 피해를 계속 보고 있는지 누구에게 털어놔야 하는지 누구에게 이 망가진 나를 보상받아야 하는지 그리고 앞으로 저 같은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