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숙하겠다"...뒷광고 받은 것 인정하고 사과문 올린 '100만' 유튜버 엠브로·상윤쓰

인사이트Youtube '[상윤쓰]Sangyoon'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유튜버 참PD의 저격에서 시작된 '뒷광고 논란'이 먹방 유튜버들을 강타하고 있다.


뒷광고란 광고 및 협찬을 받아 제작된 영상들을 '광고임을 알리지 않고' 영상을 제작하는 것을 뜻한다.


쯔양, 햄지, 문복희 등 대형 먹방 유튜버들이 줄줄이 뒷광고에 대해 사과문을 남기며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이 가운데 최근 선한 이미지로 누리꾼의 사랑을 받아왔던 엠브로와 상윤쓰도 뒷광고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엠브로 MBRO'


5일 엠브로는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뒷광고에 대한 사과문을 게시했다.


엠브로는 "시청자분들이 잘 확인하지 못하는 '더 보기란 하단'과 '댓글' 및 '영상에서의 애매한 광고 협찬 사실'을 알리며 시청자분들을 기만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부터 진행한 광고 중 몇 건은 광고 고지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은 건도 있었습니다"라며 "이에 깊게 반성하며 다시 한번 시청자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마지막으로 엠브로는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 변명의 여지없이 인정해 자숙의 기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상윤쓰]Sangyoon'


지난 4일 상윤쓰도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사과문을 공개했다.


상윤쓰는 "'협찬'인지, '유료 광고'인지 분명하게 말씀드려야 했고, 시청자분들께서 한눈에 알 수 있게끔 영상 내 게재를 했어야 했다"라며 "기본적인 것도 준수하지 못해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매 컨텐츠 마다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려놓고선 정작 기본조차 하지 않았던 제 스스로를 되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두 유튜버 모두 선한 이미지로 사랑을 받아왔던 만큼 팬들의 배신감이 더욱 큰 가운데, 다음 사과문을 게시할 유튜버는 누가 될지 누리꾼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