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앞바다서 친구들과 '물놀이'하던 중학생 파도에 휩쓸려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 남구 오륙도 선착장 앞 해상에서 물놀이를 하던 중학생이 파도에 휩쓸려 숨졌다.


4일 부산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부산 오륙도 선착장 앞 해상에서 A군(14)이 수영을 하기 위해 바다로 뛰어들었다가 파도에 휩쓸렸다.


함께 있던 친구들의 신고를 받은 해경은 A군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군은 이날 동내 친구들 10여 명과 물놀이를 하기 위해 현장으로 간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오륙도 선착장에서 친구들보다 먼저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A군 친구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