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논란에 뒤늦게 사과했는데 오히려 더 '비판' 받고 있는 쯔양

인사이트아프리카TV 'BJ쯔양'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사망여우, 참PD 등의 유튜버들 저격으로 '뒷광고'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70만 유튜버 '쯔양' 측이 사과 영상을 올렸다.


쯔양 채널을 향한 오해에 대한 해명 그리고 일부 잘못을 인정하는 내용의 영상이었다. 


그런데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굳이 필요하지 않은 내용까지 넣어 감성팔이 하려 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4일 쯔양의 유튜브 채널 'tzuyang쯔양'에는 "광고 이슈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앞서 참PD로부터 저격을 당한 쯔양 채널 운영진 측은 이날 영상에 직접 등장하지는 않고 검은 화면에 흰 글씨로 자신들의 입장을 적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쯔양 측은 "돈을 벌기 위해 검증 없이 광고 진행을 하지 않았다"라며 "광고 문구 표기를 꺼리는 광고주가 있어도 멘션 상단에 넣어야 한다고 어필해 왔다"고 말했다.


지자체 농수산물 홍보를 해주고 '뒷돈'을 받았다는 것은 의혹은 '100%' 거짓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지자체 예산 하에서 정해진, 합법적인 광고료만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스태프들에게 먼저 지급하느라 쯔양은 조금도 돈을 가져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렇듯 쯔양 측은 채널을 향해 쏟아지는 의혹에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해명을 본 이들은 "잘못이 있음에도 다른 이유를 대가며 잘못을 흐리는 것처럼 보인다"는 비판적인 반응이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실제로 쯔양 측의 잘못이 아예 없는 게 아니었기 때문이다. 


쯔양 측은 "광고 표기를 영상 도입부에만 넣어 중간부터 영상을 보는 구독자는 광고임을 알 수 없었고, 상세보기 상단에 광고를 표기한 경우에도 모바일로는 구독자들이 따로 클릭을 해야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변명할 여지 없는 무지와 안일함에서 비롯된 잘못이다.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잘못만 언급하고 반성의 태도를 보였으면 되는데 굳이 '우린 떳떳했다'는 식으로 처음부터 얘기했어야 하냐"는 반응을 쏟아냈다.


소비자들의 구매 의사 결정에 분명 혼란을 줬음에도 '감성팔이'로 넘어가려 하냐는 지적도 줄을 이었다.


반면 일각에서는 "잘해온 점은 당당히 밝히고 잘못한 점도 분명하게 언급했으니 문제 될 건 없어 보인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YouTube 'tzuyang쯔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