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삼성전자, 국내 기업 최초로 '코로나 검사소' 운영 시작

인사이트사진 = 삼성전자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삼성전자가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사내 '코로나19 검사소'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해당 검사소는 삼성전자 임직원뿐만 아니라 상주 협력사 직원들도 이용 가능하며, 검사소 운영비 및 인건비는 모두 삼성전자 측에서 부담할 계획이다.


지난 3일 삼성전자는 자사의 반도체 연구소와 제조시설이 위치한 화성사업장에 컨테이너 2개 동으로 구성된 코로나 검사소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화성보건소 및 화성시청과의 협의를 거쳐 설치된 해당 검사소는 진료동과 검체 체취동으로 분리돼 운영되며, 의사 및 간호사, 임상병리사 등 전문인력 6명이 상주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검사소 상주 인력의 인건비를 포함해 검사소 운영에 들어가는 비용은 전액 삼성전자가 부담하기로 했다.


해당 검사소는 삼성전자 임직원 및 상주 협력사 직원들이 이용할 수 있는데, 현재 삼성전자 기흥 및 화성캠퍼스에 근무 중인 인력은 5만 8천여 명에 달한다. 이들이 사내 검사소를 이용할 경우 인근 보건소와 병원 등의 부담도 한층 덜어질 것으로 보인다.


검사소가 설치된 화성사업장은 삼성전자의 반도체 생산 핵심기지로 꼽히는 곳으로, 반도체 생산뿐만 아니라 연구도 이뤄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삼성전자는 코로나19로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경우 자사뿐만 아니라 아니라 국가 경제 또한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곳에 검사소를 설치했다.


삼성전자 측은 "화성캠퍼스에서 코로나 검사소를 시범 운영한 뒤 타 사업장까지 확대를 검토할 방침"이라면서 "앞으로도 코로나19 방역 관리를 엄격히 유지하고, 직원 건강 및 반도체 생산시설 보호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