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인데 사실대로 얘기 안했다"···참PD 저격에 사과문 올린 470만 유튜버 문복희

인사이트YouTube '문복희 Eat with Boki'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47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문복희가 그간 자신이 받아온 '뒷광고' 의혹에 대해 일부 인정하며 사과문을 올렸다.


문복희는 "광고 영상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았고 광고를 두고 협찬이라고 한 적도 있었다"며 자신의 행동을 반성했다.


4일 문복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공지를 통해 뒷광고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문복희 Eat with Boki'


문복희는 "광고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았던 적이 있다"며 "광고가 시청자들의 구매 선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료광고 표시를 따로 하지 않았고 광고 영상이라는 점을 댓글 '더보기'를 눌러야 알 수 있도록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어 광고와 협찬을 구분하지 않은 것도 잘못한 점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_luvmun'


광고와 협찬은 엄연히 다른 것임에도 이를 구분하지 않고 광고로 쓰이는 제품을 마치 '협찬' 받은 것처럼 포장했다는 것이다.


문복희는 앞서 유명 유튜버 참PD가 자신을 저격하는 영상을 올린 것을 알고 발 빠르게 이에 대처한 것으로 보인다.


발 빠른 대처였긴 하나 문제의 소지가 큰 만큼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또한 참PD 저격 이후 수십개의 영상에 '광고 표시' 내용을 수정한 것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뒷말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