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후 하루 1개씩 유튜브 영상 업로드하는 송대익이 '유일하게' 하트를 단 댓글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피나치공' 주작 논란 이후 한 달여 만에 복귀해 사과 영상을 올린 유튜버 송대익이 팬의 응원 댓글에 '하트'를 눌렀다는 주장이 나왔다.


"10번 중 9번을 잘하고 1번 못 해도 잘못한 것만 생각한다"는 댓글이었는데,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섣부른 행동이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송대익이 팬의 댓글에 하트를 눌렀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올라온 내용에 따르면 송대익은 자신의 영상에 팬이 남긴 댓글에 하트를 눌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10번 중 9번을 잘하고 1번 못 해도 잘못한 것만 생각한다. 대익이 형이 잘못을 하긴 했지만 좀 짠하다"는 내용의 댓글이었다.


팬의 응원을 받은 송대익이 감사의 의미를 담아 하트를 누른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부에서는 "하트를 눌렀다는 것은 10번 중 9번을 잘하고 1번을 못 했다는 내용에 공감한다는 건데, 정말 1번만 못했다고 생각하냐"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실제로 송대익은 앞서 구독자를 끌어모으려 일부러 자극적인 영상을 찍어 올린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피나치공 조작 사건 외에도 장기매매 사건과 벤틀리 도난 사건 등이 모두 누리꾼들에 의해 '조작'이라는 것이 밝혀져 논란을 초래한 바 있다.


한편 송대익은 최근 자숙을 마치고 복귀했으며, 1일 1영상 업로드 패턴을 보여주며 왕성한 활동력을 과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