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세탁하려는 애들 안돼"…김계란이 밝힌 가짜사나이 2기 '참가 조건'

인사이트YouTube '피지컬갤러리'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회차를 거듭할수록 참가자들이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는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에게 감동을 준 '가짜사나이'가 2기를 모집한다고 공지했다.


지난 2일 가짜사나이를 기획한 김계란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2기 모집 공고를 냈다.


김계란은 "1기에서 준비한 것을 많이 못 보여줘 아쉬워서 진행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2기에는 훈련병 총 14명을 선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2기 참가자는 체력, 인성 등 특별 과정 강도 이상의 선발 과정을 거쳐서 선발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피지컬갤러리'


이어 "세탁 프로그램이 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사고 친 유튜버들을 모아서 하는 건 원하지 않는다"며 논란이 있었던 크리에이터는 뽑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단순히 인기몰이와 이슈가 되기 위해 방송을 조작하거나 거짓말을 내뱉은 유튜버들은 가짜사나이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또 그는 구독자를 늘리려고 하거나 과거 논란을 잠재우고 이미지 개선을 위해 참가하려는 지원자 역시 받지 않을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피지컬갤러리'


가짜사나이의 본질이 '이미지 세탁용'으로 변하지 않게 하려는 김계란의 발언에 교관들 모두 동의했다.


참가자 공지 이후 교육 장소 변경 등 추가 사항을 공개하며 자세한 내용은 이달 중 업로드를 예고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한편 유튜브 '피지컬 갤러리'의 콘텐츠 '가짜사나이'는 6명의 유튜버들이 일명 '지옥의 UDT 교육'을 체험하는 내용이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