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셀이 깨져 아랍어처럼 보인 것"···반성문 낙서 논란에 송대익이 내놓은 해명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유튜버 송대익이 반성문 조작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일 오후 유튜버 송대익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송대익은 "업로드 한 영상의 반성문이 조작 같다는 의견이 있어 추가로 업로드한다"며 사진 한 장을 함께 게재했다.


그는 해당 영상에 비친 반성문은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관계자분들께 실제로 보낸 편지글이라 해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비친 영상이 아랍어처럼 보이는 것은 영상을 확대 시 픽셀이 깨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송대익은 "직접적으로 배달한 지점에는 여러 차례 찾아뵙고 사장님께 사죄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할 수 있는 한 최선으로 잘못을 반성하고 그에 응하는 행동을 실천하겠다"면서 "본사 측에는 반성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써서 전달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송대익의 해명에도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히 차갑기만 하다.


누리꾼들은 "중국어처럼 보인다", "진짜 관계자분들께 죄송하다면 복귀 안 하는 게 맞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YouTube '송대익 songdaei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