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기사가 잠 깨웠다고 이빨 부러뜨린 국가인권위원회 공무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이승환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 공무원이 술에 취한 채 택시 운전기사를 폭행했다는 사건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해당 공무원 A씨(30대)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상해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4일 서울 한 도로에서 택시기사에게 주먹을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차 안에 술 취한 채 잠들어 있던 그는 기사가 깨워 요금 지급을 요구하자 갑자기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부 언론은 "A씨의 폭행으로 택시기사는 이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신속하게 조사해 A씨의 혐의가 사실로 확인되면 단호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