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기빙플러스에 1억 4천만 원 상당 물품 기부

인사이트사진 제공 = 밀알복지재단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밀알복지재단은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가 1억 4천만 원 상당의 물품을 기부했다고 31일 밝혔다.


무신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고용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겨울 외투와 신발, 가방 등 의류와 잡화 3천여 점을 전달했다.


무신사의 기부 물품은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기빙플러스 매장에서 판매되며, 수익금은 장애인과 이주여성 등 코로나19 고용취약계층의 일자리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기빙플러스는 기업에서 기부 받은 새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고 수익금으로 매장 내 장애인과 이주여성 등 취약계층을 고용하는 기업사회공헌(CSR) 전문 스토어로, 밀알복지재단의 대표적인 사회적경제 사업 중 하나다.


밀알복지재단 김인종 기빙플러스 본부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적극 나서 주신 무신사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기빙플러스는 앞으로도 기업과 취약계층을 연결하며 적재적소의 사회공헌활동이 실현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앞서 무신사는 무신사 스탠다드 팝업 행사 물품 기부, 강원 산불 피해 지역 의류 지원으로 어려운 이웃에게 온정의 손길을 전하기도 했다. 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국 항만 현장 근로자 및 감염 취약 계층에 무신사 스탠다드 마스크를 전달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