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 거부한 트럼프 최측근, 코로나19로 사망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뉴스1] 강민경 기자 = 한때 미국 공화당의 '흑인 보수주의자'로 대선 후보에 도전했던 허먼 케인이 74세를 일기로 숨을 거뒀다.


지난 30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그는 지난 6월 오클라호마 털사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세 현장을 찾은 뒤 9일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케인은 지난달 29일 감염 사실을 통보받은 뒤 7월 내내 애틀랜타 지역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었다. 그는 이전에도 공중보건 전문가들의 권고를 무시하고 마스크 착용을 거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CBS


케인은 피자 체인 '갓파스파더'를 창업한 기업가 출신으로서 2012년 대통령선거 땐 공화당 후보 경선에 나섰던 인물이다.


당시 그는 유력 주자였던 밋 롬니 의원을 지지율에서 누르며 '검은 돌풍'을 일으켰지만, 성 추문이 불거져 결국 낙마했다. 2016년엔 트럼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로 활동했다.


지난해에는 연방준비제도(Fed) 이사로 지명됐다가 중립성 부족을 지적받아 물러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케인의 부고 소식을 접한 뒤 트위터에 "허먼은 놀라운 경력을 갖고 있었으며, 그를 만난 모든 사람들이, 특히 내가 그를 사랑했다. 그는 아주 특별한 사람이자 미국의 애국자이며 훌륭한 친구였다"며 추모의 글을 남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