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 이어 SK하이닉스 방류천에서 멸종위기종 1급 '수달'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멸종위기종 1급 동물 '수달'이 최근 국내 각지에서 발견되며 세간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수달이 발견되더니 이번에는 SK하이닉스 방류천에서도 모습을 드러냈다.


29일 SK하이닉스는 자사 인터넷 뉴스룸에서 "작년 2월 수달의 배설물과 족적이 처음 발견됐고 이후 지속 관찰 끝에 수달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함께 올라온 영상에는 하천 인근 흙밭에서 수달 한 마리가 몸을 이리저리 땅에 비비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K하이닉스 [SK hynix]'


움직임을 봤을 때 녀석의 건강은 매우 양호한 상태인 것으로 판단된다.


멸종위기동물인 수달이 도심 근처 하천에서 발견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그만큼 물이 깨끗하다는 뜻이다.


SK하이닉스는 몇 달간 무인 센서 적외선 카메라로 수달의 행적을 쫓았다.


2019년부터 분기마다 이천캠퍼스 인근 하천의 생태 조사를 진행했는데 수달 외에도 천연기념물인 새매와 황조롱이, 원앙 등이 발견됐고 멸종위기종 2급인 삵의 배설물과 족적도 발견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죽당천에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게 된 것은 SK하이닉스에서 배출된 방류수로 수량이 늘어나고 먹잇감이 풍부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SK하이닉스는 이천캠퍼스에 1개의 통합 정화시설을 갖추고 있고 신규 공장인 M16 건설에 따른 물 사용량 증가에 대비해 총 8개 규모의 대형 첨단 정화시설을 연내 가동 목표로 건설하고 있다.


김형수 SK하이닉스 SHE 담당은 "하천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생태계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과 함께 하천 수질은 월 1회, 수생태계 변화는 분기 1회 측정,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5월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인근 오산천에서도 수달이 발견됐다.


YouTube 'SK하이닉스 [SK hynix]'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