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산 국도변에 차 세우고 '육쪽마늘' 18톤 플렉스 한 SK 최태원 회장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SK그룹 최태원 회장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재벌기업 오너와의 중요한 회동을 끝내고 고속화 도로를 달리던 SK그룹의 최태원 회장.


회동 내용을 되짚어보느라 바쁠 그에게 한 판매점이 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그는 지체 없이 차를 세우고 판매점에 들어가 물품을 구매했다.


지난 19일 SK그룹 등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7일 화요일, 충남 서산 국도변을 달리던 중 지역 특산품인 '육쪽마늘'을 파는 간이 판매점에서 마늘 꾸러미를 구매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늘 지역과 상생하는 방법이 무얼까 고민하던 최 회장이 지역 특산품 육쪽마늘을 구매한 것이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상권이 크게 위축돼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격려하고 싶었던 최 회장의 자의적 행동이었다.


사전에 실무진에게 이야기하지 않았던 최 회장의 이 같은 지역 상인 격려에 현장 분위기가 매우 훈훈해졌다는 후문이다.


앞서 최 회장은 충남 서산 지역에서 매년 개최되는 마늘 축제가 취소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안타까워했다고 한다. 서산에 공장을 둔 SK그룹이 할 수 있는 게 무엇일까 고민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SK그룹 측은 "최 회장님이 '서산에 공장을 둔 기업이 지역 주민을 외면하면 안 된다.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안전망을 구축해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자'라고 말씀하셨다"라고 전했다.


최 회장이 먼저 모범을 보임에 따라 SK 임직원들도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충남 서산 육쪽마늘 구매에 나섰다.


약 1만 8천kg(약 1억원) 상당의 지역 마늘을 구매했으며, 서울 종로 서린사옥 구내식당에서도 마늘 요리를 개발해 내놓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