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8월 14일 '택배 없는 날'은 우리 역사상 최초, 모두 행복하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올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사태로 외출을 꺼리는 이들이 늘면서, 택배 물량이 급증했다.


이 때문에 택배 기사들은 극심한 피로에 시달렸고, 전국택배연대노조는 기사들의 휴식을 위해 '택배 없는 날' 지정을 요구했다. 이에 지난 17일 한국통합물류협회는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여 8월 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지정했다.


택배업계의 합의로 '택배 없는 날'이 지정된 다음 날, 문재인 대통령은 "사상 최초 택배 휴가의 날에 기사님들이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18일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택배 기사들의 휴식을 응원해달라는 내용을 담은 글 하나를 게재했다. 


인사이트Facebook '문재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문 대통령은 "생활 속 거리두기가 잘 될수록 택배기사님들은 더 바빠졌고, 그 사이 세 분의 기사님이 과로로 세상을 떠났다"면서 "코로나 극복의 주역으로 의료진과 함께 택배기사들의 노고를 우리 모두 기억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택배연대노조는 택배기사들의 휴식을 위해 오래도록 노력해 왔다"며 "어제 드디어 한국통합물류협회가 수용하면서 8월 14일이 '택배 휴가의 날'이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택배 없는 날이 지정된 것은 택배 산업이 시작된 지 28년 만에 이뤄진 일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문 대통령은 "택배기사의 발걸음이 가벼울수록 집 앞에 놓일 택배에도 행복한 마음이 담기고, 코로나 극복도 빨라질 것"이라며 "8월 14일 하루 기사님들이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글 말미에는 "택배가 조금 늦어지더라도 모두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한편 이번 '택배 없는 날'에는 CJ대한통운, 한진, 롯데, 로젠 4개 택배사가 동참한다.


택배 없는 날의 바로 다음 날인 15일은 광복절이고, 그 다음 날은 일요일이기 때문에 택배기사들은 최장 3일의 휴식 시간을 가질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