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사룟값'이라도 벌기 위해(?) '배달' 알바하는 포메라니안들

인사이트Facebook 'SG BlackMarket'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 역시 늘고 있다.


고액연봉을 보장받는 직장에 다녔지만 코로나로 인해 경제불황으로 일자리를 잃은 가장들이 배달 일에 뛰어들고 있다는 소식도 들려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경제적 부담을 겪고 있는 집사들에게 힘이 되어주기 위해 배달 아르바이트에 나선 반려견들이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음식 배달 아르바이트에 나선 귀여운 포메라니안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SG BlackMarket'


사진 속 포메라니안들은 배달 라이더들처럼 유니폼을 갖춰 입고 등에 음식을 매단 채 배달을 나서고 있다.


포메라니안 특유의 똘똘한 눈망울과 귀여운 미소는 너무 깜찍해 보는 이들의 심장을 쿵 내려앉게 만든다.


사진 속 강아지들은 코로나 때문에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족들을 위해 배달 일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포메라니안 라이더들에게 음식을 받는 고객들 역시 녀석들을 보고 귀여움에 어쩔 줄 몰라 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Facebook 'SG BlackMarket'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족들의 부담을 덜고 자신의 사룟값이라도 벌기 위해(?) 음식 배달을 나선 포메라니안들의 사진에 누리꾼들은 대부분 녀석들의 모습이 귀엽고 기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저렇게 귀여운 포메라니안 라이더가 배달하면 음식이 늦게 도착해 면이 다 불어터져도 항의를 하지 못할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어서 빨리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어 포메라니안들의 음식 배달 아르바이트가 너무 길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