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코로나19 첫 사망자 발생…전국 292번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뉴스1] 허단비 기자 =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16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1분쯤 90대 여성인 광주 112번 확진자(광주 북구)가 숨졌다.


112번 확진자는 한울요양원 관련 확진자로 광주 72번, 77번 확진자의 접촉해 지난 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112번 확진자는 입원 후에도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았지만 중증 환자로 분류돼 치료를 받아오다 11일만에 숨을 거뒀다.


한편 이날 오전 8시 기준 광주에서는 북구 운암동에 거주하는 6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 확진자 수가 171명으로 늘었다. 광주 171번째 확진자로 분류된 이 남성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고시학원과 관련이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